스토리로 돌아가기

캐세이패시픽항공, 홍콩국제공항에 '더 덱(The Deck)' 라운지 22일 신규 오픈

2018년 3월 8일 목요일 —

  • 절제된 고급스러움을 지향하는 ‘컨템포러리 리빙룸’ 컨셉의 프리미엄 라운지
  • 누들바, 샤워실, 와이파이 서비스 등 다양하고 편안한 고품격 서비스 제공
  • 천장 개방형 테라스에서 공항 활주로를 파노라마로 감상
캐세이패시픽항공은 홍콩국제공항에 신규 라운지 ‘더 덱(The Deck)’을 오는 22일 오픈한다고 밝혔다. 홍콩국제공항 제 1터미널의 16번 게이트 근처에 위치한 더 덱 라운지는 823㎡(약 250평)의 면적으로 총 180명을 수용할 수 있다.

더 덱 라운지에는 화려한 수상경력에 빛나는 캐세이패시픽만의 고급스러운 라운지 디자인이 적용됐다. 고급스러우면서 절제된 감성의 ‘컨템포러리 리빙룸(Contemporary Livingroom)’ 을 컨셉으로 동양적인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천연재료로 제작된 디자이너 가구 및 조명을 사용하였으며, 녹색식물과 홍콩 예술가들의 작품을 활용해 활기를 더했다.

더 덱 라운지는 홍콩국제공항 내에 위치한 캐세이패시픽의 다른 라운지들과는 달리 터미널 건물 동편의 발코니 자리에 위치하고 있다. 천장이 개방된 ‘ㄴ’자 모양의 베란다형 테라스에는 테이블과 개별 좌석이 마련되어 있어, 라운지 방문객들은 다양한 종류의 음료 및 음식을 즐기면서 공항 계류장, 유도로, 북측 활주로를 파노라마 뷰로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이용객들을 위해 높은 실용성과 편안함 그리고 프라이버시를 우선시했다. 별도의 휴식 공간에는 캐세이패시픽 라운지의 시그니처인 솔로 체어(Solo Chair) 및 다양한 좌석, 8개의 샤워실, 세면시설 등이 있어 편안한 휴식을 돕는다.

더 덱 라운지의 핵심은 다이닝으로, 캐세이패시픽 라운지의 상징인 누들바는 놓쳐서는 안 되는 필수코스이다. 완탕면과 피쉬볼 누들, 딤섬 등의 홍콩 현지 요리를 비롯해 탄탄면, 일본식 채식면 등의 다양한 아시아 메뉴가 제공되며, 주문 시 조리를 시작한다.

캐세이패시픽 한국 지사장 제임스 콘린(James Conlin)은 “고객 경험에 과감히 투자하는 것은 타 항공사와 차별화되는 캐세이패시픽만의 서비스 철학”이라고 말하며 “전세계 캐세이패시픽 인기 라운지들을 토대로 디자인된 더 덱 라운지에서 고품격 서비스를 경험 해 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캐세이패시픽은 더 덱 라운지를 비롯해 더 피어(The Pier) 일등석 및 비즈니스석 라운지, 더 윙(The Wing) 일등석 및 비즈니스석 라운지, 더 브릿지(The Bridge), 더 캐빈(The Cabin), 더 어라이벌(The Arrival) 등 총 6개의 프리미엄 라운지를 통해 ‘좋은 여행(Life Well Travelled)’의 가치를 선사하고 있다. 더 캐빈 라운지는 4월 30일 문을 닫을 예정이다.

홍콩, 대만, 동남아, 호주, 유럽 등 200개 이상의 다양한 노선을 확보하고 있는 프리미엄 항공사 캐세이패시픽의 항공권 예약, 특가 프로모션 및 라운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cathaypacific.com/kr)에서 확인 가능하다.